[특별기획]'相生談論 - 더불어 성장, 대한민국 멘토에게 듣는다' 성신여자대학교 허경옥 교수 “소통의 장이 상생사회를 만든다.”

기사입력 2014.07.02 19: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32036001494408408.jpg
▲성신여대 생활문화소비자학과 허경옥 교수
한국소비자포럼 브랜드리뷰는 동반성장과 사회대통합의 시대에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하여 우리 사회를 이끌어온 멘토들의 이야기를 독자에게 전달하고자 「相生談論 - 더불어 성장, 대한민국 멘토에게 듣는다」를 기획했다. 성신여대 생활문화소비자학과 허경옥 교수는 블랙컨슈머의 개념과 방안에 대해 다양한 기관에 자문을 제공하고 미디어를 통해 대중에게 전달하고 있다. 최근에는 제품과 서비스로부터 소비자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편집자주]

“보다 나은 소비문화가 확산되면서 기업과 소비자의 갈등을 줄이고 상생의 관계를 만드는 것이 우리 사회가 풀어나가야 할 과제로 떠올랐다. 기업과 소비자의 상생 관계는 충분한 시간을 투자하고 고민해야 한다. 단발성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시스템과 토론의 장이 필요하다.”

교수님께서 정의하는 상생이란 무엇입니까?

상생은 소비자와 기업 간의 갈등을 풀어가는 과정의 실현이다. 대기업과 협력회사 간 상생협력, 공정거래, 동반성장 등도 사회적으로 중요한 현안이지만 기업의 이익과 소비자 주권 사이의 갈등을 풀어나가는 것이 오늘날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 보다 나은 소비문화가 확산되면서 상생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해결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블랙컨슈머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블랙컨슈머가 상생 문화를 방해하진 않을까요?.

권리를 과잉주장하거나 지나치게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블랙컨슈머가 상생 문화를 방해할 수 있다. 하지만 현재 블랙컨슈머의 기준을 표준화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블랙컨슈머와 소비자의 권익의 경계에 일관성 있는 원칙과 공통된 합의가 필요하다. 소비자는 보상을 목적으로 한 협박, 과다한 요구 조건 등을 내세우기보다 정직한 소비생활에 대한 가이드를 지침하고 이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기업은 무조건적인 보상제도 보다 행정적인 차원의 징벌적 제도에 대한 도입이 요구되나 소비자의 정신적 피해에 대한 부분은 인정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상생하는 관계를 조성하기 위해 기업과 소비자가 지향해야 할 자세는 무엇입니까?

양자 간의 갈등을 줄이기 위한 의사소통 과정이 시급하다. 기업은 상대적으로 이미지 실추의 두려움으로 숨기기에 급급하다. 하지만 소비자의 목소리를 외면하지 않고 문제점에 대해 충분히 듣고 호응해주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는 해소, 완화 할 수 있다.

상생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해결책이 있을까요?

현재 우리 사회는 블랙컨슈머의 행태를 고발하거나 기업의 문제점에 비판하고 있지만 뿌리부터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것에 대해 소극적이다. 이를 위해서는 제3자가 중재의 역할을 해야 한다. 기업과 소비자의 상생관계를 위한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 언론이나 방송 프로그램은 기업과 소비자와의 관계에 대해 장기간에 걸쳐 집중적으로 다루는 프로그램이 전무하고 단발성에 그칠 뿐이다. 프로그램을 제작 시에도 전문가에게 자문을 받고 내용에 대한 콘텐츠가 공정한 것인지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다. 정치나 교육 이외에도 소비문화가 토론의 주제가 된다면 많은 이들에게 유용한 가이드가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우리사회 멘토로서 우리나라의 상생문화가 확산되기 위해 강조하거나 당부하기 위해서 하실 말씀 부탁드립니다.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상대방에 대해 잘 모르고 나 자신에 대해 모르기 때문에 정부, 기업, 소비자 간의 갈등과 불균형적인 시장 구조가 생기는 것이다. 상대의 이야기를 듣고 입장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토론의 장이 필요하다. 이는 단발성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장기적이고 계획적인 시스템이 형성되어야 할 것이다. 기업과 소비자의 상생관계는 충분한 시간을 투자하고 고민해야 한다. 저마다 추구하는 최종목표는 다를 수 있지만 서로 다른 목표를 함께 실현해나가는 것도 새로운 상생의 모델이 될 것이다.


◆ 허경옥 교수 약력
성신여자대학교 생활문화소비자학과 교수
승강기안전관리원 이사(비상임)
한국전력 비용평가위원회 위원
서울시 소비자정책위원회 위원
서울시 시장여론조사 자문위원
<저작권자ⓒ브랜드디스코버 & branddiscover.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4120
 
 
 
 

회사명 에이팀화이트 제호 브랜드디스코버 등록번호 서울아 01462 등록일자 2010년 12월 29일
발행일자 2011년 4월 25일 주소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00-20 삼경빌딩 4층 전화 02-326-2680
발행인·편집인 전재호 청소년보호책임자 안인옥

Copyright © 2011-2017 branddiscover.co.kr all right reserved.

브랜드디스코버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