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nd Story_파리바게뜨 코팡②] 파리지앵의 입맛을 사로잡은 단팥 크림빵

기사입력 2016.04.12 09: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32036001494408408.jpg
[History]

박근혜 대통령과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의 만찬 후식으로 나온 빵 ‘코팡’. 빵은 프랑스식이고 팥은 한국식이다. 코팡은 지난해 한·프랑스 정상회담에서 양국 협력모델로 언급되기도 했다. 이는 한국과 프랑스 간 협력관계를 의미하는 상징으로도 떠오르며 코팡이 한류빵의 상징으로 떠올랐다는 평가다.

단팥은 유럽인들이 평소 선호하지 않는 재료지만 부드러운 크림이 만들어내는 달콤한 맛이 프랑스의 아이와 어른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았다. 바게트 종주국인 프랑스 파리에 입맛 까다롭기로 소문난 파리지앵들을 사로잡은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코팡은 국내보다 프랑스 현지에서 먼저 선보였다. 현지의 인기를 이어받아 역으로 한국에 출시했다. 코팡은 ‘한국의 빵(Korean + Pan)’이라는 뜻으로 ‘함께 빵을 나눠 먹는 가족 같은 친구’라는 뜻의 ‘코팽(Copain)’이란 의미도 담고 있다.

‘한국의 빵(Korean Pan)’을 칭하는 코팡(KOPAN)은 프랑스빵인 브리오슈 반죽을 사용한다. 브리오슈는 버터, 달걀 등을 넣어 만드는 프랑스 빵을 말한다. 빵과 과자의 중간 형태의 식감으로 프랑스에서 식전 또는 간식으로 즐겨 먹는다. 부드럽고 고소한 프랑스 빵 브리오슈에 한국식으로 만든 앙금과 코팡의 잘 어우러져 달콤한 맛을 낸다.

파리바게뜨 파리 샤틀레점은 제빵 장인들이 제품을 직접 만드는 '프리미엄 아티잔 불랑제리(Premium Artisan Boulangerie)'콘셉트로 운영 중이다. 현지 제빵사들을 채용해 매장과 제품구성을 철저히 현지화했다. 샤틀레점은 하루 평균 800여명의 고객이 방문한다. 맛과 현지화를 앞세운 파리바게뜨는 프랑스로부터 출발해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나가는 브랜드로 도약할 계획이다.
<저작권자ⓒ브랜드디스코버 & branddiscover.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2948
 
 
 
 

회사명 에이팀화이트 제호 브랜드디스코버 등록번호 서울아 01462 등록일자 2010년 12월 29일
발행일자 2011년 4월 25일 주소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00-20 삼경빌딩 4층 전화 02-326-2680
발행인·편집인 전재호 청소년보호책임자 안인옥

Copyright © 2011-2017 branddiscover.co.kr all right reserved.

브랜드디스코버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