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모든 이동의 순간과 변화를 담다

카카오모빌리티 리포트 발간
기사입력 2017.11.28 10: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카카오.jpg

카카오모빌리티가 27일 ‘2017 카카오모빌리티 리포트’(이하 리포트)를 발간했다. 


카카오 T, 카카오내비, 카카오맵 등 카카오의 이동 관련 서비스 빅데이터를 분석해 각각 일상, 상권, 정책을 주제로 정리함으로써 교통 정책, 지역 상권, 일상 생활 등 공익에 기여하는 것이 목적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리포트를 브런치에 공개하고 지방자치단체, 학계 등 다방면에 전달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정주환 대표는 “모빌리티 리포트는 사회적 차원에서 카카오모빌리티가 기여할 수 있는 바를 찾으려는 일환” 이라며 “모빌리티 리포트가 더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을 만들어가기 위한 여정의 시작이 되길 소망한다” 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의 빅데이터로 발견한 일상의 모습과 현상이 교통 정책의 입안과 수립, 생활과 비즈니스등 다방면의 발전을 모색하는데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는 설명이다. 


2017 카카오모빌리티 리포트


◆일상

카카오 T 택시, 카카오내비, 카카오버스를 통해 일상 속의 이동 양상을 보여준다. 예를 들어 모든 시간대에서 상당수의 택시가 지하철역, 버스 터미널 등 교통 거점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에서는 택시가 다른 교통 수단을 연결하기 위한 이동의 첫 번째 수단으로 많이 쓰이고 있음을 추측 가능하다. 출퇴근시간대의 카카오내비 빅데이터는 서울 한강 다리 중 한남대교, 김포대교의 교통량이 가장 많음을 보여주며, 카카오버스는 정류장 별 버스 통과 속도를 분석해 수도권 주요 지역의 시간대별 교통 흐름을 살펴볼 수 있게 한다. 시간대별 개인택시와 법인택시의 근무패턴 비교는 심야시간에 택시를 타기 어려운 원인이 수요-공급의 차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상권

상권의 범위 및 현황, 변화 양상을 고찰했다. 카카오 T 택시의 시간대별 주요 상권 출도착 정보, 출도착수 비교, 요일별/월별 호출 추이 등은 주요 상업 지역의 이동, 변화, 특징을 보여준다. 예를 들어 이태원의 경우 택시의 출발 호출수가 도착수보다 월등히 많았으며, 반대로 수원 나혜석거리나 일산 라페스타와 같은 서울 외 상권에서는 호출수보다 도착수가 월등히 많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해당 상권의 지역성 및 대중교통 편의성, 인근 상권과의 연계성 등을 짐작할 수 있는 지표다. 아울러 카카오 T 드라이버의 시간대별 호출 지역은 시간에 따라 번성하는 유흥가 지도를 보여주며, 카카오맵의 커피/치킨/햄버거/병원 소재 데이터를 통해 주요 지역별 상권 현황과 브랜드별 입점 전략, 프랜차이즈 지역 분포 현황 등을 확인 가능하다.


◆정책

카카오 T 택시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교통 정책 기획/수립에 참고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 상대적으로 짧은 이동 거리를 가지고 있으나 택시를 반복적으로 이용하는 구간인 '라스트 원마일 (Last one mile)’ 지역은 대중교통 정책 변화 니즈가 있는 곳으로 볼 수 있으며, 카카오택시 호출이 반복적으로 다수 일어나고 있는 지점은 택시 정류장 설치가 필요하다는 등의 내용이다. 택시 수요를 예측해 효율적으로 공급하려는 시도도 흥미롭다. 지난 4월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열렸던 콜드플레이의 공연 전,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기사회원을 대상으로 잠실에서 택시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는 공지를 했으며 그 결과 실제로 평상시 대비 많은 택시의 공급이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브랜드디스코버 & branddiscover.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8986
 
 
 
 

회사명 에이팀화이트 제호 브랜드디스코버 등록번호 서울아 01462 등록일자 2010년 12월 29일
발행일자 2011년 4월 25일 주소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00-20 삼경빌딩 4층 전화 02-326-2680
발행인·편집인 전재호 청소년보호책임자 안인옥

Copyright © 2011-2017 branddiscover.co.kr all right reserved.

브랜드디스코버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